촌스러워도 괜찮아! 큐트한 겨울룩 패션 키워드

 

해도해도 지독히 춥다 싶었던 요 며칠! 아무리 옷을 껴 입어도 코끝이 찡하고 발끝이 쑤시는 추위는 몸서리 쳐질 만큼 혹독했다. 문제는 이런 추위가 아직 다 끝나지 않았다는 것! 다시 한 번 몰아칠 강추위에 대비해 따뜻한 아이템 구비는 필수라는 거다. 그래서 준비한 오늘의 주제! 촌스럽지만 귀여운 뜨끈~한 겨울 스타일링! 아니, 도대체 촌스럽게 어찌 겨울을 보내란 말인가 의문을 품겠다면, 일단 아래 사진부터 훑어보자.

 

 

리얼 버라이어티 프로그램의 살 떨리는 겨울 혹한기를 보고 있노라면, 방 안에서 뜨끈히 몸을 지지고 있는 나 조차도 손발이 오그라들지만, 또 그 추위 안에서 살고자 하는 그녀들 역시 만만치 않은 패션으로 겨울을 버티고 있다. 또 촌스러운듯 하면서도 귀여운 스타일링이 으레 눈에 들어온다는 사실! 섹시한 효리 언니도, 파워풀한 댄싱퀸 현아 동생도, 깜찍 발랄한 하라 동생도 촌스럽지만 따뜻해보이면서도 큐트한 느낌이 제법 입어봄직 하다는 사실!!

 

조금은 부하고 오동통해보이는 촌티 스타일링을 세련되게 만들기 위해선 절제됐지만 확실한 컬러 포인트에 그 해답이 있다. 레드나 핫 핑크 모자, 혹은 패딩 조끼나 점퍼를 적극 활용할 것. 밀리터리 느낌의 야상 점퍼도 박시하게 입은 후 이너로 귀여운 후드티를 입어주면 깜찍한 느낌을 준다. 그리고 가장 중요한 건, 메이크업은 최대한 앳되게 해주어야 한다는 거다. 피부 베이스는 최대한 밝고 환하게, 입술은 핑크빛 가까운 레드로 생기있게 표현해주는 것이 관건.

 

올 겨울, 추운 곳이 싫다며 방바닥 사수 모드에 들어갈 것이 아니라 뜨끈한 촌티 스타일링으로 샤방 소녀 모드로 다시 태어나보는 거 어떨까? 난, 안 귀엽다고? 그럼 어때, 나만 좋으면 되는 거지~!!